바로가기 메뉴


농업/환경

국화

국화꽃말

국화(학명 : Chrysanthemum morifolium)

초롱꽃목 국화과의 쌍떡잎 여러해살이 식물로 중국, 한국 등이 원산지이고 국(菊), 구화라고도 한다. 동양에서 재배되는 관상식물 중 가장 역사가 오랜 꽃이며 고결한 자태나 그 향기가 백화의 으뜸으로 꼽힌다. 높이 1m정도로 줄기 밑부분이 목질화하며, 잎은 어긋나고 깃꼴로 갈라진다. 꽃은 두상화로 줄기 끝에 피는데 가운데는 관상화, 주변부는 설상화이다. 설상화는 암술만 가진 단성화이고 관상화는 암·수술을 모두 가진 양성화이다. 꽃은 노란색, 흰색, 빨간색, 보라색 등 품종에 따라 다양하고 크기나 모양도 품종에 따라 다르다. 재배국화는 그 기원에 대해 여러 가지 학설이 있으나 감국과 구절초의 교잡에 의해 장기간 육성되어 배수화(보통 6배체, 2n=64)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국화의 생리

국화는 내한성 숙근초로 생육적온은 15~20℃이며 동계 월동하는 동지아나 지제부의 눈은 -10℃에서도 견딘다. 자연개화는 6~11월이며 6월에 피는 꽃을 하국, 7~8월국 및 9월국, 10~11월에 피는 국화를 추국이라 하며 하국이나 7~8월국은 온도, 추국 및 동국은 일장이 개화조절의 주요 원인이 된다.
국화는 절화수명이 길고 생육습성이 강하여 재배가 용이하며 다양한 화형과 우수한 색상을 가지고 있다. 작기가 90~120일 정도로 짧고 병충해도 심하지 않으나 장일 또는 단일조건을 만들기 위한 전등조명이나 암막시설 등이 필요하다.

서정주 <국화옆에서>
한 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 보다.
																													 한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천둥은 먹구름 속에서 또 그렇게 울었나 보다.
																													 그립고 아쉬움에 가슴 조이던 머언 먼 젊음의 뒤안길에서 인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선 내 누님같이 생긴 꽃이여.
																													 노오란 네 꽃잎이 피려고 간밤에 무서리가 저리 내리고 내게는 잠도 오지 않았나 보다.

맨위로

국화의 분류

꽃이 피는 시기에 따라

하국(6월 개화), 8월국, 9월국, 추국, 동국

착화 습성에 따라
스탠다드 국화

정단부에 개화하는 하나의 꽃만 남기고 나머지 꽃봉오리는 모두 제거하여 하나의 꽃대에 하나의 꽃만 피우게 하여 출하하는 국화로 화형은 주로 겹꽃 형태이고 일륜국, 송이국, 중대륜국 등으로 부른다.

스프레이 국화

하나의 꽃대에 여러개의 꽃을 피워 출하하는 국화로 여러 가지 화형을 갖고 있으며 다륜국, 일경다화성 등으로도 부른다.

Santini

스프레이 국화 중 꽃의 직경이 4㎝이하의 작은 꽃을 가르키며 착화수가 많고 최대 줄기 길이는 50㎝정도 이다.

꽃의 크기에 따라

대국(18㎝이상), 중국, 소국(9㎝이하)

모바일환경에서는 좌우로 이동하여 내용(표)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일문자국(一文字菊) 꽃잎의 폭이 넓은 평판으로 꽃잎의 수가 보통 14~20매 정도의 홀꽃이며 16꽃잎이 핀 것을 우수화라고 한다.
미농국(美濃菊) 편평한 꽃잎이 4~5겹 피는 꽃이며 일본 美濃尾張지방에서부터 재배되어 미농국이라 한다.

모바일환경에서는 좌우로 이동하여 내용(표)을 보실 수 있습니다.

후물판(厚物瓣) 대국의 대표적인 꽃으로 꽃잎이 편평한 홀잎이며 비늘모양으로 겹쳐서 부풀어 오르며 공같이 둥글게 피는 꽃이다.
주물판(走物瓣) 꽃잎은 굵은 대롱모양이며 그 끝이 낚시바늘 모양으로 생긴 것도 있고 꽃잎이 사방으로 힘차게 뻗으며 윤대아래까지 드리워진다.
대귁판 후판종과 관판종의 중간에 속하는 품종으로 주판이 힘차게 물결치듯이 특이하게 피어 내린다.

모바일환경에서는 좌우로 이동하여 내용(표)을 보실 수 있습니다.

태관판(太管瓣) 대롱으로 된 꽃잎이 3~4.2㎜정도로 약간 넓적하고 꽃잎 끝이 낚시바늘처럼 말려 올라간 권형판(券形瓣)으로 구김없이 피어 내리는 것이 특징이다.
간관판(間管瓣) 태관판과 세관판의 중간종으로 꽃실의 굵기가 2㎜정도이며 권형판으로 피어 내린다.
세관판(細管瓣) 간관판보다 더 가느다란 1㎜정도 굵기의 꽃실이며 낚시바늘처럼 권형판이 뚜렷한 품종이 우수품종이다.
침관판(針管瓣) 꽃실의 굵기가 0.5㎜정도로 세관판보다 더 가느다란 실국화이다.
대국

모든 국화를 대표할 만큼 인기가 높으며 꽃의 색채가 풍부하고 꽃잎의 형태와 개화의 변화 등이 천차만태이며 꽃이 크고 우아한 것이 특징이다. 대국은 꽃의 모양이나 꽃잎의 형태에 따라 다음과 같이 구분한다.

중국

대국과 대립되어 발달한 것으로 일본에서는 강호국, 광국(狂菊)으로 불린다. 꽃은 중륜으로 판의 형상에 변화가 적으며 대국처럼 화려하지는 않으나 꽃이 피어가는 과정에 따라 비틀리는 변화가 있어 관상가치가 있다.

소국

일본 원산의 야생국을 교배하여 생겨난 것과 지나(支那)계통의 대국 또는 중국에서 교배, 개량되어 나온 것, 또 잡종교배하여 생긴 것 3개 계통으로 나뉜다. 분지성이 강하고 꽃의 크기가 6㎝이하가 되는 소화(小花)로 품종도 많고 색채도 선명하고 화려하며 겹피기와 홑피기가 있다. 약간 꽃이 크고 생장이 왕성한 것은 현애용으로 사용되고 왜성으로 화수(花首)가 짧고 작은 품종은 분재용으로 사용하고 있다. 또한 소국은 분지성이 좋기 때문에 적심을 반복하면서 가지배치를 달리하면 여러 가지 형의 형상국을 만들 수 있다.

맨위로

국화와 생활

국화주

예로부터 국화주는 음력 9월 9일 중양절에 즐겨마셨는데 이 날 국화주를 마시면 장수를 누리고 병에 걸리지 않는다는 말이 전해진다. 고혈압이나 숙취로 머리가 무거울 때 효과가 있으며 두통, 진정, 해열 등에 사용되며 특히 순환계, 신경계 질환을 다스리고 냉병에 효험이 있다.

국화꽃꽂이

국화의 향기는 발한에 따른 두통, 어지러움, 관절의 통증을 완화시켜 주며 고혈압과 눈의 피로에도 효과가 있어 실내에 꽂아 두면 피로회복 등에 효과가 있다.

국화차

소금을 넣은 뜨거운 물에 꽃잎을 데친 다음 냉수에 헹궈 그늘에서 말린 국화꽃 3~4송이를 90도 정도의 따뜻한 물에 3분간 우려내어 마시면 향과 운치를 느낄 수 있다.

국화베개

산국 또는 감국을 말려 베개 속에 넣은 국화베개를 사용하면 풍열이 상풍해서 나타나는 고혈압, 중풍환자 뿐만아니라 원인불명의 두통, 대뇌혈관 장애로 인한 편두통, 번조증, 어지럼증과 숙취로 인한 두통에 효과가 있다.

국화목욕

욕조에 말린 국화를 띄워 우려낸 후 목욕을 하면 혈액순환이 좋아져 노폐물 배출이 잘 되고 비타민C가 풍부하여 피부에 윤기가 나며 부드러워진다.

국화포프리

밀폐된 용기에 국화꽃, 허브, 굵은 소금 등을 넣고 에센셜오일 몇 방울을 떨어뜨려 서늘한 곳에 15일정도 발효시켜 사용하면 독특한 향이 머리를 맑게 하여 피로회복에 도움을 준다.

맨위로

페이지 담당자
  • 문의전화 : 1899-1111
페이지 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