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문화관광

광복기의마산문단

마산문학의 성장 : 광복기의 마산문단

을유광복은 마산문학에서는 자유로운 문학 창작의 길을 열어주었다

그러나 정치 혼란이 그대로 문학에 반영되어 뚜렷한 지표를 가지지 못한 채 떠돌면서 대립양상을 보여주었다.

그러한 사정은 1948년 정부 수립 이후부터 겨우 안정을 찾기에 이르렀고, 마산문학 또한 새로운 방향을 잡아 나갔다. 광복 직후 마산 문화인들은 마산문화동맹을 조직하여 문화활동을 벌였으며,기관지 <무궁>을 간행했다. 그 뒤 조선청년문학가협회 마산지부가 결성되었다가 곧 해산되었다. 이런 속에서 조향과 김춘수가 중심이 되어 동인지 <노만파>를 펴내며 문학동인활동을 본격적으로 전개해 나갔다. 또한 마산 출신 김원룡이 서울에서 아동지 <새동무>를 출판하였고, 마산지역 아동문학의 발전에도 영향을 주었다.
김수돈과 정진업은 문학 창작뿐 아니라 연극공연 활성화를 통해 그 무렵 마산의 문단과 연극계를 선도해 나갔다.광복기 마산문단은 이들의 활동으로 통해 새롭고 다양한 모양새를 갖춰나갔다.

페이지 담당자
  • 문의전화 : 1899-1111
페이지 만족도

이 페이지의 제공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