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 아이콘 이미지입니다.창원시 현재 인구

시정소식

보도자료

창원시, 10월부터 생계급여‘부양의무자’기준 폐지

  • 작성자 : [공보관] (055-225-2145)
  • 등록일 : 2021-09-15
  • 조회 : 505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오는 10월부터 국민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수급자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된다고 15일 밝혔다.

그동안은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를 지원받기 위해서는 가구의 소득인정액 외 모든 가구원의 1촌 직계혈족(부모, 자녀)의 소득·재산 수준을 고려하는 ‘부양의무자 기준’을 함께 적용했다.

그러나 오는 10월부터는 수급자 본인의 소득·재산이 생계급여 선정기준(기준중위소득 30%)만 충족하면, 부양의무자 유무와 관계없이 생계급여를 받을 수 있다.

다만, 부모 또는 자녀(배우자 포함)의 소득이 1억 원을 초과하거나, 부동산 등 재산이 9억 원을 초과하는 경우 생계급여 대상에서 제외한다.

  보건복지부는 빈곤사각지대 해소 및 기존 수급자에 대한 보장 강화를 위해 2017년 부터 부양의무자 기준을 단계적으로 완화하였고, 저소득층의 생활 안정을 돕기 위해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는 당초'22년 1월에서'21. 10월로 3개월 앞당겨 추진한다.

이에 시는 완화된 국민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제도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대상자를 발굴·지원해 많은 시민이 복지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기초생활보장제도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에 따른 상담 및 신청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가능하며 관련 문의는 보건복지부 상담센터(국번없이 129)를 통해서도 안내받을 수 있다.
첨부 파일
파일이 없습니다.
공공누리 제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 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공공누리 제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 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 담당자
  • 부서 : 공보관
  • 문의전화 : 055-225-2145
페이지 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