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시정소식

보도자료

창원시, 코로나19 확진자 빈틈없는 지원 위해 다각적 노력 펼쳐

  • 작성자 : [공보관] (055-225-2145)
  • 등록일 : 2022-03-31
  • 조회 : 109

‘생활지원비 지원사업’ 201억 예산 확보, 44개 읍면동 55명 보조인력 배치
‘자가격리자 생필품’ 지속 지원 위해 市 예비비 10억 편성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시민들의 생활 불편함이 가중되는 가운데, 확진자의 긴급생활비 지원과 지역사회 감염병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제1회 추경 및 예비비 211억 원을 편성하여 생활지원비 지원 및 자가격리자 생필품 지급 등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창원시 관내 확진자가 지난 22일 10,647명을 기록하는 등 1일 7~8천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우선, 시는 격리자에게 지급되는 생활지원비의 안정적인 지원을 위해 201억 예산을 확보하였다.

시는 신속한 생활지원비 지급을 위해 복지여성보건국 내 생활지원비 지원사업팀 11명을 구성했으며, 폭증하는 읍면동 생활지원비 신청건 수에 대응하고자 구청 내 직원들이 55개 읍면동별 1~2명씩 파견되어 지원하고 있다. 다음달 4일부터는 44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55명의 보조인력을 채용하는 등 신청서 접수에 어려움이 해소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또한, 시는 예산지원에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자가격리자 생필품 지급이 계속된다고 밝혔다. 그동안 경남도 및 시비로 지원했으나, 정부방역 지침 변경에 따라 어려움이 예상되는 가운데 시 예비비 10억원을 긴급 편성하여 구호물품을 지급하고 있다.

재해구호물품 지급대상은 60세 이상 확진자 또는 암, 장기이식, 면역질환 등으로 치료 중인 면역저하자로서 집중관리가 필요한 자이다. 다만 지난 3월 25일. 중앙대책본부 변경 방침이 적용되어 의료기관에서 신속항원검사 양성 판정을 받아 일반관리군으로 전환된 사람은 제외된다. 재해구호기금 지급대상에게 별도 신청 절차는 없이 즉석밥, 라면, 김, 통조림 등 긴급 생필품으로 구성된 구호 물품을 격리 중인 곳에 택배를 통해 지급된다.

또한, 시는 감염 취약계층 ‘자가검사키트’ 지원에 소홀함이 없이 계속 지원한다. 감염 취약계층자에게 20억9300만원의 예산을 투입,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하여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어린이집 영유아, 교직원, 사회복지시설 이용 노인·아동·장애인 등 우선지원대상 45,619명에게 3월초 467,755개의 키트를 배부했으며 임신부, 기타취약계층(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중증장애인) 52,800명에게 156,930개 키트를 배부하고 있다.

향후, 어린이집 영유아·교사, 취약계층 등, 감염취약시설 또는 대상자에게 178,213개를 추가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선희 복지여성보건국장은 “자가격리로 힘든 시간을 보내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대응하는 행정 지원을 더욱 강화하여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첨부 파일
공공누리 제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 금지,새창열림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공공누리 제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 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 담당자
  • 부서 : 공보관
  • 문의전화 : 055-225-2145
페이지 만족도

이 페이지의 제공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