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시정소식

보도자료

허성무 시장, 행안부서 ‘지역경제 활력’ 선도사례 발표

  • 작성자 : [공보관] (055-225-2145)
  • 등록일 : 2019-01-17
  • 조회 : 137
허성무 시장, 행안부서 ‘지역경제 활력’ 선도사례 발표.
역대 최고 수준의 신속집행 및 최대 규모의 3월 추경 실시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로 경기 선순환 효과 기대

허성무 창원시장이 17일 서울에서 행정안전부 장관 및 전국 시‧도 부단체장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선도사례를 발표했다. 허 시장의 선도사례 발표는 창원시가 ‘2018 신속 집행 및 재정확대 운영 전국 최우수단체’로 선정됐기 때문이다.

이번 행사에는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확장적 지방재정 운용, 규제혁신 및 지역 일자리창출을 위해 전국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했다.

허 시장은 올해 상반기 지역경제 활성화 마중물을 붓기 위한 역대 최고 수준의 신속집행, 모든 활용가능 재원을 선제적으로 투입한 역대 최대 규모의 3월 추경 추진 의지를 밝혔다.

창원시는 최근 5년 간 지방재정 신속집행 최대 수준의 목표율 61%를 설정하고 목표 달성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할 방침이다. 또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일자리사업 및 생활SOC사업 집행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신속집행 목표액은 지난해 6792억 원보다 2431억원 늘어난 9223억원 규모다.

특히 허 시장은 지난 4일 2019년을 ‘창원경제 부흥의 원년’으로 선포하고 경제 살리기 범시민 대책기구를 출범시키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모든 역량을 쏟아 붓기 위해 2000억원 규모의 추경편성 계획을 발표했다.

허 시장은 선도사례 발표 후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함께 오찬 회동을 하면서 ‘경남동부안전복합체험관 건립’, ‘민주주의 전당 건립 및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등 지역현안 2건을 건의했다.

허성무 시장은 “최근 국내외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으며 모든 경제주체가 경제 살리기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며 “창원시는 시민과 함께 차질 없는 신속집행 및 추경을 통해 경제 숨통을 틔우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첨부 파일
공공누리 제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 금지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공공누리 제2유형: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 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페이지 담당자
  • 부서 : 공보관
  • 문의전화 : 055-225-2145
페이지 만족도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